블로그 이미지
'무른모'란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진 '무르다'라는 말과 도구, 연장을 뜻하는 '연모'라는 순 우리말의 합성어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seanhigh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
Blog srart (16)
Dev Center (94)
Real Life (13)
Mac life (21)
Naver life (17)
Total633,812
Today36
Yesterday88
요즘들어 재밌다 라고 할만한 영화는 별로 없었다. 최근에 3D 영화의 가능성과 애니메이션으로 뛰어난 작품성을 보여주었던 '드래곤 길들이기'는 그야말로 가뭄의 단비와 같은 영화였다. 하지만, 아무리 뛰어나도 가상은 가상일 뿐이다. 가상이라는 말 조차 현실에서 파생된 말 아니던가?


A-특공대
감독 조 카나한 (2010 / 미국)
출연 리암 니슨,브래들리 쿠퍼,퀸톤 렘페이지 잭슨,샬토 코플리,제시카 비엘
상세보기



나라의 충성한 죄밖에는...
A 특공대의 그들은 전혀 평범하지 않다. 군 부대 안에서 최고의 특공대로 불리우며, 국가의 어려움이 있을때마다 문제를 시원하게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와 같은 팀이었고, 정의로운 팀이었다. 어느순간 그들에게 찾아온 예상치 못했던 순간, 악의 세력은 그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그들을 분리시켜 놓았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한 시기나, 음모가 아니었다. 그 뒤에 알지 못했던 어마어마한 계획이 있었다는 것...


FBI, CIA, 나라의 위기.
팀의 머리 역할을 하는 한니발, 비행전문가 머독, 타고난 싸움꿈 BA, 말에서는 당할자가 없는 멋쟁이. 이 넷은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각각 교도소로 끌려들어가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던중 한니발을 찾아온 요원. 요원은 나라에 찾아온 위기를 한니발에게 부탁하고 그들의 팀이 다시 모일 수 있도록 돕겠다고 하며, 한니발에게 다시한번의 기회를 주었다. A-TEAM 은 다시한번 나라를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이다.


이전과 같지 않은 삶...
교도소에서의 생활은 그들은 조금씩 바꾸어 놓았다. 이전의 냉철하고, 냉혹하던 팀원들의 모습은 더이상 찾아볼 수가 없었다. 능력은 그대로 였지만, 그들은 마음은 더이상 냉정하지 못하였다. 더욱이 BA의 모습은 초라하게끔 보여질 정도로...


기막힌 반전! 상상하지 못했던 액션.
A-특공대에서는 관객들이 생각하지 못할만한 반전이 숨어 있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병주고 약주고 정도?? 어찌보면 쉬이 짐작할 수도 있는 반전이었지만, 그들의 반전은 반전 그 자체일 뿐이다. 정말 이 영화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요소는 따로 있기 때문이다. 헬기를 곡예를 부리며 조종을 한다던지, 낙하산에 매달려 떨어지는 탱크를 조종하여 탈출을 하는 등의 기막힌 액션은 보는이로 하여금 흥미를 갖고 영화속에 몰입해 가게끔 만들어가기에 충분했다. 네명의 특징있는 팀원들을 하나로 묶어주는 한니발의 기막힌 계략은 이 영화의 이름이 갖는 의미를 부곽시키기에 가장 적절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액션, 전략, 남성들이라면 좋아할 영화.
영웅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리고 SF 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전혀 SF 적이지 않지만, 그 요소들로 충분히 좋아하고, 만족해할 만한 영화이다. 잔잔한 감동이나 이야기를 찾을 수는 없지만, 영화의 제목만큼 강렬한 남자들만의 이야기임을 볼 수 있었다. 가벼운 모양새이지만, 즐길만한 영화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