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무른모'란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진 '무르다'라는 말과 도구, 연장을 뜻하는 '연모'라는 순 우리말의 합성어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seanhigh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
Blog srart (16)
Dev Center (94)
Real Life (13)
Mac life (21)
Naver life (17)
Total662,016
Today11
Yesterday42
몇년전만 해도 단돈 오천원, 만원짜리 한장을 들고서 바로 집 앞에 있는 슈퍼로 간단한 먹거리를 사러 가는 일은 당연한 우리의 일상이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에서부터 창고형 할인마트라는 개념이 생겨나고, 대형 할인마트들이 대도시를 중심으로 상권을 잠식해 나가기 시작했다. 대형 할인마트의 존재는 우리들의 일상을 바꾸어 놓았다. 주말이 되면 온가족이 함께 마트에 가서 일주일 분량의 식재료들을 구입하고, 생활의 모든 물품들을 구입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할인점의 가격은?
대형 할인마트라는 이름부터 왠지 일반 슈퍼나 시장보다 훨씬 싸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을것 같은 느낌이 든다. 완벽하게 부정을 할 수는 없지만, 거의 대부분 그렇긴 하다. 뉴스로도 많이 소개될 만큼 납품업체에 불합리한 조건을 제시하여 최저가를 실현하고 있다. 제품을 생산하는 생산자들에게는 너무나도 슬픈 사실이지만, 소비자인 우리들에게는 그야말로 생활의 보탬이 될만큼 좋은 곳이다. 하지만, 할인마트 역시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라는 것이다.


기업들의 전략 소비자들의 대응.
이윤을 추구하기 위한 전략은 다양하다 그중 하나는 소비자들이 물품의 가격이 싸다고 생각하게끔 만드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이런 생각을 갖게끔 만드는 것은 의외로 간단한 방법이 사용된다. 우리가 주로 소비하는 몇가지 물품을 싸게 판매하고, 또 다른 몇가지 품목은 높은 가격을 매기는 것이다. 그렇다고 모든 소비자들이 이러한 사실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전략에서 벗어나기란 쉽지가 않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자주 구매하는 물품에 대해서 적절한 가격을 알고 있는 것이다.


물품들의 적절한 가격.
주식의 적절한 가격은 주식 시장을 통해서 만들어진다. 그렇다면 우리가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라면, 참치, 음료등의 가격은 어디서 알 수 있을까? 제품에 있는 소비자가격을 액면가 그대로 믿기엔 시장의 가격이 너무 들쭉 날쭉 하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든 물품에 대해서 가격의 기준을 정한다는 것에는 무리가 있겠지만, 우리가 매일 소비하는 물품들에 대해서는 가격의 기준을 제시해주고 있는 사이트가 있다. 전국에 있는 소형 마켓에서부터 대형 마트에 이르기까지 정부에서 규정한 품목들에 대한 가격정보와 변동사항을 알 수 있다.


티프라이스
한국 소비자 보호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티프라이스는 'Trustful Price for Consumers' 의 약자로 ‘소비자를 위한 신뢰의 가격정보’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현재 신선식품(11개), 가공식품(46개), 생활용품(23개) 등 80개 품목에서 가격정보를 매주 금요일 오전에 제공하고 있다. 아직은 전국 135개의 판매점에서만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점차 그 품목과 판매점 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그림1. 티프라이스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에서 바로 제품별 가격정를 도표와 그래프로 쉽게 볼 수 있다.


그림2. 품목별 가격

품목별로 가격을 검색하면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판매점을 한눈에 볼 수 있으므로 쉽게 가격 비교가 가능하다. 가격의 변동도 비교해 볼 수 있다.

아직은 초기단계이고, 시범의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정보제공 서비스이지만, 앞으로 더욱 확대되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기업들의 전략에 속지 않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