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무른모'란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진 '무르다'라는 말과 도구, 연장을 뜻하는 '연모'라는 순 우리말의 합성어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seanhigh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
Blog srart (16)
Dev Center (94)
Real Life (13)
Mac life (21)
Naver life (17)
Total654,468
Today81
Yesterday90
우리나라 농민들의 역사가운데에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버리길 아까워 하지 않은 수많은 농민군들이 있었다. 끝까지 그 마음을 가지고 나라를 지킨 농민 지도자들과, 점점 간신들과 같은 마음을 갖게 되는 농민 지도자들도 생겨나기 마련이었다. 구름을 버서난 달처럼, 구름에 가리워 은은하게 비추어야 할 달이지만, 구름을 떠나 강하게 비치는 달이 생기기도 마련이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감독 이준익 (2010 / 한국)
출연 황정민, 차승원, 한지혜, 백성현
상세보기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가짐.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직전의 조선은 그 모습은 뜨거운 태양볕 아래에서 녹아가는 눈사람의 모습과도 같은 형상이었다. 뜨거운 태양을 가리지 않는다면 녹아가는 눈사람을 막을 방법이 전혀 없었다. 풍전등화의 시대를 바라보고 있던 정여립, 황정학, 이몽학 세사람은 더이상 이들을 바라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나라를 구하고자 하는 뜻있는 농민들을 모아 대동계를 만들어 호시탐탐 우리나라를 노리고 있는 왜군들을 막고자 했다. 하지만, 이들을 눈엣 가시와 같은 존재로만 보이는 관료들이었다. 동인과 서인의 당파 싸움에만 익숙해 있던 그들은 대동계조차 자신들의 당파로 끌어들이고자 했지만, 대동계의 수장이었던 정여립은 그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의만을 추구하였다. 결국 대동계의 최고 수장인 정여립은 동인과 서인의 무관심과, 음모로 인해 역적으로 몰리면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그후 왜군의 위협은 점점 다가오고, 이몽학은 새로운 대동계의 수장으로 등극하여 대동계의 새로운 변혁을 이끈다...


전설적인 맹인 검객 황처사.
맹인으로 살아가면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 간절했던 황정학은 어떻게 나라를 구하는일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 하며 살아왔다. 청각과 후각의 감각은 맹인이라는 단점조차 가려버릴 수 있을만큼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 침술과 검술은 일반인들조차 부러워할만한 실력의 소유자이다. 친구와 나라에 대한 의리 또한 곧기로 유명하다. 절실한 친구인 정여립이 역적으로 몰려 죽어버리고, 이몽학이 새로운 수장이 되자 대동계를 떠나게 된다. 그리고 정여립의 죽음에 의문을 품게 되는데...


꿈속의 삶을 사는 이몽학.
이몽학에게 있어서 대동계는 나라를 구하고자 함이 아니었다. 자신의 야망과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였던 것이었다. 대동계는 이몽학에게는 새로운 힘으로 다가왔던 것이었다. 나라의 올바르지 못한 정치인들을 물리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 자신을 생명만큼 사랑해주는 여인조차 마다하고, 함께 대동계를 이끌었던 동료도 그의 길을 막을 수는 없었다. 그에게는 이 나라는 구해야 할 대상이 아닌 정복해야할 목적과 같은 곳이 되어 있었다.


개자식(견자), 개과천선하다.
세도가의 서자로 태어나 온갖 구박과 천대를 받으며 살아온 견자, 한가지의 사건이 그를 변하게 만들었다. 대동계의 야망가 이몽학은 그에게 목표가 된 것이다. 황처사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하고, 황처사의 눈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황처사와 함께 이몽학을 죽이기 위한 일행이 된 것이다. 여정중에 만나게 된 이몽학의 여인 백지에 대한 특별한 마음이 생기고...


한남자만 사랑한 여인, 백지.
야망가 이몽학에게는 한 여인이 있었다. 백지. 한 남자에게 버림을 받아 슬픔으로 하루하루를 살아야했다. 그리고 그 슬픔은 분노가 되어 그녀를 괴롭혔다. 우연히 만나게 된 견자를 따라 나서며 다시 자신을 사랑했던 한 남자에게 돌아가려한다. 자신의 남자를 찾아간 여정의 끝은...


한국 고전의 해학과, 액션이 곁들어진 멋진 영화!
최근들어 너무 과장된 홍보 영화만 봐서 그런지 실망스러운 영화를 많이 보게 되었다. 그러다 보게된 '구르믈 벗어난 달처럼'은 그동안의 실망감을 회복시켜주었다. 한국영화의 대들보와 같은 배우 황정민과 차승원이 함께 한 영화이기에 더욱더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들은 역시나 관객들을 실망시키지 않았고, 영화를 보면서 울게, 웃게만들고, 감동을 주었다. 옛 조상들이 악극을 통해 보여주었던 해학과, 비유, 슬픔들이 그대로 묻어나 있으면서, 액션신들은 보는이들의 눈을 즐겁게 하기에 충분하였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