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무른모'란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진 '무르다'라는 말과 도구, 연장을 뜻하는 '연모'라는 순 우리말의 합성어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seanhigh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
Blog srart (16)
Dev Center (94)
Real Life (13)
Mac life (21)
Naver life (17)
Total659,292
Today1
Yesterday53
바햐흐로 3D 영화의 전성시대가 되었다. 아바타로 시작된 3D 열풍은 사라질줄 모르고 있다. 또한 영화계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잡고 있다. 물론 그만큼 제작비용도 증가하겠지만... 어찌되었든 사용자의 입장에 있어서는 다양한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준다는 것은 다양한 선택의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드래곤 길들이기
감독 딘 드블로와, 크리스 샌더스 (2010 / 미국)
출연 제이 바루첼, 제라드 버틀러, 아메리카 페레라, 크레이그 퍼거슨
상세보기


우리의 주변에 항상 있는것들.
우리 주변에 항상 있는 것들이 있다. 산소, 물, 음식, 가족이나 친구들등... 무생물일 수도 있고, 유생물일 수도 있다. 다양한 생명들의 우리의 주변을 감싸고 있지만, 그것에 대해서 소중하게 느끼거나 하는 것은 본인이 그 대상에 대해서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이다. 나에게는 평범하고 일상과 같은 당연한 일이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너무나도 다른 일일 수도 있는 것이다. 남들에게 평범하지 않은 일상에서의 소중함을 찾는 여행은 우리 주변에서 시작된다.


아버지가 아들에게 바라는 것.
아버지들은 언제나 보수적인 모습을 갖고 있다. 이전에 할아버지에서 그랬으니... 이전에 아버지의 아버지에서 그랬으니 무조건 그래야 한다는 것이다. 아들들은 항상 진보적인 성향을 보이곤 한다. 아버지는 그랬을찌 몰라도 저희는 전혀 그렇지 않아요. 이젠 좀 더 다른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야 한다구요!! 바이킹 최고의 전사이자 족장인 아버지. 이름만으로도 권위와 포스가 느껴진다. 하지만, 돌연변이가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드는 약골의 겁쟁이 아들 '히컵' 이들의 관계는 어쩔 수 없는 불편한 부자관계에서 시작된다.


진심은 언제나 통하게 되어 있다.
아버지의 맘에 들진 않지만, 아버지의 의지를 따르고 싶은 '히컵'. 몸이 약하면 지적인 면에서 뛰어나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정설인 걸까? 독창적인 무기 개발을 통해 최강의 드래곤을 잡고자 하는데... 하늘이 도와주신 탓일까? 꿈처럼 드래곤이 그의 앞에서 죽음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 드래곤을 잡는것은 숨을 쉬는 것 만큼 간단한 일이다. 자연스럽게 숨만 쉬면 된다. 아버지가 원하고, 모든 부족원들이 원하는...


적인가 아군인가?
바이킹 부족에게 있어서 드래곤이란 존재는 자신들의 가장 귀중한 재산인 양을 훔쳐가고, 마을을 부수는 세상에서 없어져야 하는 동물중의 하나이다. 매일의 반복되는 싸움속에서 그것은 아주 평범하고 당연한 일이 되어 버렸다. '히컵'과 '투스리스'의 만남이 있기 전까지는...


새로운 시선, 변화의 시대.
바이킹 부족 족장의 아들 '히컵' 과 최강의 드래곤 '투스리스' 의 만남은 처음부터 쉽지 않은 조합일 수 밖에 없다.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 이야기 처럼. 하지만 옳지 못했던 과거의 유물들을 이어가는 것이 아닌, 새로운 삶을 꿈 꾸고, 그것에 대한 희망을 보게 된다면 새로운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갈라진 틈새를 더 크게 쪼개는 쐐기가 되느냐, 그 틈새를 매우고 이어주는 쐐기가 되느냐는 쐐기의 역할에 달려 있는 것이다.


온가족이 잔잔한 감동을 느끼며 볼 수 있는 영화
어린이용 애니메이션 아니야? 애들 영화가 다 그렇지... 라는 편견과 시선을 일각에 깨쳐버린 영화이다. 절대적 원수였던 드래곤과 바이킹족의 넘을 수 없는 관계의 벽을 서로간의 희생과 우정을 통해 모두의 통하으로 이끌어간 '히컵'과 '투스리스'의 이야기. 토이스토리에서부터 시자되었던 가족 영화의 발전은 '드래곤 길들이기'라는 장르를 뛰어넘는 걸출한 걸작을 이끌어 내었다. 어린이들, 연인들, 어르신들 모두가 공감하여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 '드래곤 길들이기'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