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무른모'란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진 '무르다'라는 말과 도구, 연장을 뜻하는 '연모'라는 순 우리말의 합성어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seanhigh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
Blog srart (16)
Dev Center (94)
Real Life (13)
Mac life (21)
Naver life (17)
Total633,817
Today41
Yesterday88
컴퓨터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여러가지 정보들에 대해서 알아보고 구매를 했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이 있다. 하지만, 자신의 컴퓨터가 어느정도의 성능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하는 방법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을까?



맥의 정보 알아보기.
가장 먼저 확인해 봐야 하는 것은 시리얼넘버이다. 이것은 각각의 맥을 구분짓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나중에 AS를 받을때도 알고 있으면 편리하다. 모든 전자제품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실이긴 하지만... 시리얼 넘버를 확인하기 위한 가장 빠르고 손쉬운 방법은 뒤쪽에 있는 배터리를 제거해보는 것이다. 그러면 바로 보이는 스티커에 시리얼넘버가 적혀있는것을 볼 수 있다. 기계를 분해하는것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맥에서서 알아보는 방법이 있다. 어떤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준비되어 있는 맨 왼쪽 상단의 사과모양 아이콘을 클릭한 후 'About This Mac' 항목을 선택한다. 그러면 맥에 대한 간략한 정보가 나오는것을 볼 수 있다.


그림1. 맥의 간단한 정보

하지만 시리얼 넘버는 볼 수 없도 OSX 의 버전만 보일것이다. 이제 빨간 네모안의 버전을 살짝 클릭해보면... 빌드버전이 나오고, 한번더 클릭하면 드디어 시리얼 넘버를 볼 수 있다. 아래에 있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를 하는것도 가능하다.


더 많은 정보를 보기.
하지만 이정도의 정보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내 맥에 대해서 좀더 많은 정보를 보고 싶다면 'More Info' 버튼을 클릭하도록 한다. 그러면 'system profiler'가 실행되면서 맥에 대한 좀더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다.


그림2. 시스템 프로파일

시스템 프로파일러가 실행되면 가장 처음 위와 같은 화면을 보게 될 것이다. 여기서는 하드웨어의 가장 기본적인 정보에 대해서 보여주게 되는데, CPU와 메모리의 성능과 크기에 대해서 알 수 있다. 아랬부분에 보면 시리얼 넘버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왼쪽의 'Contents' 부분에서 알고 싶은 항목을 선택하면 각 항목에 대한 자셍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제 누군가가 자신의 맥에 대해서 물어보고자 한다고 해도 쉽게 정보를 찾아서 알려줄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5.15 15:43 신고 Hot-Top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갔습니다. 출처 남기고 퍼가요!
    pc-assister.co.cc

소프트웨어는 매일매일 발전하고 있다. 매일매일 새롭게 발전하는 것들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이것저건 신경써야 할것이 많아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다. 더욱이 모든 응용 프로그램들의 기본이 되는 OS를 튼튼하고, 싱싱하게 유지시켜주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윈도우에서는 자동 업데이트라는 기능이 있어서 사용자가 신경쓰지 않아도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이루어지도록 만들어 놓았다. 맥에서도 이와 비슷한 방법으로 맥을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고 있다. 무엇보다도 다양한 기능이 첨부되어 있는 OSX의 모든 응용 프로그램에 대한 업데이트도 한번에 이루어지게 하는 것이 가능하다. keynote, pages, numbers, iPhoto, Garageband, iMovie, iTunse, Safari 등의 거의 모든 응용프로그램들이 포함된다!


업데이트 설정하기.
기본적으로 OSX 를 처음 설치하고 나면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도록 설정되어 있다. 이러한 항목들을 보기 위해서, '어플리케이션' -> '시스템 환경설정' ->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를 차례로 선택하면 업데이트에 대한 기본적인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그림1.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항목은 두개의 탭으로 되어 있는데, 첫번째 탭은 업데이트의 설정을 변경할 수 있고, 두번째 탭에서는 이미 설치된 업데이트의 항목을 볼 수 있다. 또한 아랫부분을 보면 매일, 매주, 매달의 세종류의 주기로 업데이트 주기를 결정할 수 있고 수동으로 업데이트 설치를 하기 원한다면 항목의 체크를 해제해주면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맨 아래의 항목은 업데이트 항목이 있을경우 자동을 업데이트를 할것인지에 대해서 묻는 항목인데, 거의 대부분의 업데이트는 하는것이 좋으므로 체크를 해둔다면 정해진 시간에 업데이트 항목을 체크하고 업데이트가 있을경우에는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이루어 질 것이다.


바로 업데이트 하기.
만일 자동으로 업데이트 항목을 설정해 놓지 않은 상태에서 업데이트를 하고싶다면 언제든지 바로 업데이트를 하는것이 가능하다. 메뉴바에 있는 사과모양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라는 항목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을 선택하면 바로 업데이트를 체크하게 된다.


그림2.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물론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상태에서만 실행이 된다. 약간의 시간동안 업데이트 항목을 체크해본뒤 업데이트 항목이 있다면 업데이트를 진행할 것인지 물어보게 된는데, 항목을 확인해 보고, '업데이트' 버튼을 눌러주면 업데이트가 실행된다. 특별한 업데이트의 경우에는 재부팅이 필요할 경우도 있으므로 중요한 작업을 하던 중이라면 저장을 해서 작업을 마치고 실행을 하는 것이 좋다. 물론 그런 항목이 있다면 미리 알려주기 때문에 업데이트에 대해 대비할 시간은 충분하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을 사용하다보면 대쉬보드라는 편리한 기능이 있다. 다양한 위젯들을 바탕화면에 깔아놓고 사용하는 것이다. 화면적 제약이 있는 아이폰에서는 대쉬보드의 기능을 가질 수는 없지만, 단일 뷰 형태의 표현이 가능하다. 날씨라던가, 간단한 시세정도라면 매우 보기 좋을 것이다!


UtilityApplication 만들기.
Xcode 를 실행하고 새 프로젝트를 실행한다. 프로젝트 형식은 UtilityApplication 을 선택하도록 한다. 이것은 단일화면으로 이루어진 위젯 형태의 프로젝트를 기본적으로 생성해주어서 편하게 작업을 할 수 있다.


그림1. 프로젝트 생성

유틸리티 어플리케이션을 생성하고, 프로젝트명을 입력하도록 한다. 이전에 해왔던 어플리케이션과 마찬가지로 Xcode가 실행되지만, 평소보다는 많은 파일들이 있는것을 볼 수 있다.


그림2. Xcode 화면

유틸리티 어플리케이션의 경우에는 두개의 창이 변환되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창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서 이미지를 추가한다. 프로젝트에 이미지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이미지파일을 끌어다가 놓으면 된다. 템플릿을 통해 만들어진 프로젝트는 두개의 창이 버튼을 통해 변환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처음에 나타나는 화면은 'MainView.xib' 파일을 통해 나타난다. 'MainView.xib'파일을 더블클릭하여 인터페이스 빌더를 실행한다. 필요에 따라 이미지와 라벨등을 넣도록 한다. 라이브러리가 곂쳐서 뒤에 있는 것이 보이지 않는다면 'MainView.xib' 창에서 라이브러리항목을 아래로 내릴수록 보여지는 것은 가장 위로 올라가게 된다.


그림3.  인터페이스 빌더

화면 수정을 마쳤다면 저장을 하고 인터페이스 빌더를 종료하도록 한다. 이제 실행버튼을 누르면 시뮬레이터가 실행되고 위젯 형태의 어플리케이션이 실행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림4. 어플리케이션 실행화면

'MainWindow.xib' 파일은 화면전환이 이루어질때 뒤에 있는 배경화면뷰이고, 'FlipsideView.xib' 파일은 전환된 화면을 나타낸다. 이제 위젯정도의 간단한 프로그램은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JSP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톰캣 서버가 가동되어야 한다. 터미널을 실행하고, 톰캣이 설치되어 있는 폴더로 이동을 해서 시작스크립트를 실행시켜주어야 한다. 그리고 톰캣을 정지시키기 위해서는 같은방법을 사용해야 한다. 매번 톰캣을 사용하기 위해 이런 설정을 반복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 귀찮은 일이다!



스크립트를 활용하는 방법
톰캣서버를 시작하고, 정지시키기 위해서 가장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스크립트를 사용하는 것이다. 폴더를 이동하고, 시작파일을 실행하는 것을 한대 묶어서 하나의 명령어로 실행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것이다. 이것은 프로그래머나 사용자의 관점에서 본다면 매우 효율적이고 자원의 낭비가 없는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터미널을 사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IDE 환경을 이용하는것!
다양한 언어의 개발을 하게 될때 일반적인 메모장에서 작업을 하는것에는 어느정도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사용하게 되는 것이 통함 개발 환경 IDE(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 이다. 이 IDE는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일에서, 빌드하고 실행, 디버깅, 배포하는것 까지 하나의 프로그램에서 실행이 가능하게 만들어 놓는 것이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VisualStudio, Xcode, 이클립스 등이 있다. JSP를 개발하는데 많이 사용하는 이클립스는 다양한 플러그인을 통한 확장이 가능한 특징을 가지고 있고, 대부분의 플랫폼에서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클립스를 설치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실행파일을 다운로드 받은 후 압축을 풀어주면 곧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클립스 다운로드 이클립스는 JAVA EE 버전을 받도록 한다.


이클립스에 톰캣 서버 추가하기
앞서 말했던 유용한 점들은 앞으로 JSP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이클립스를 사용하는 이유로 충분하다. 이클립스를 다운로드받고, 적당한 곳에 압축을 풀어놓고 이클립스를 실행한다.


그림1. 이클립스 실행

이클립스에서 톰캣 서버를 설정하기 위해서는 이미 톰캣이 설치되어 있어야 한다. 'eclipse' ->  'Preferences...' 를 선태한다.


그림2. 환경설정

환경설정 창에서 'Server' -> 'Runtime Environments' 를 선택하면 위와 같은 화면을 볼 수 있다. 이것은 개발환경에서 사용할 서버를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는 곳이다. 톰캣 서버를 추가하기 위해 'Add' 버튼을 클릭한다.


그림3. 서버 선택

'Add' 버튼을 클릭하면 추가할 서버를 선택하는 창이 나온다. 톰캣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Apache' -> 'Apache Tomcat v6.0' 을 선택한다.(여기서는 6.0 버전을 기준으로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각자의 버전에 맞게 선택하도록 한다.) 선택을 한 후에는 'Next' 버튼을 클릭한다.


그림4. 서버 설치 디렉토리 설정

'Next' 버튼을 클릭하면 설치되어 있는 톰캣 서버의 설치 디렉토리를 선택하는 화면이 나온다. 'Browse...' 버튼을 눌러서 설치되어 있는 톰캣 서버의 디렉토리를 선택한다. 이제 'Finish' 버튼을 눌러서 서버추가를 완료한다.


이클립스에서 톰캣서버 가동하기
이제 이클립스에서 서버를 가동시켜보도록 하자. 이클립스에서 서버를 시작하고 정지시키려면 서버를 관리하는 창에 서버를 추가해야 한다.



그림5. 서버창

위의 그림과 같이 서버창이 있다면 서버창의 빈 공간에서 마우스 우클릭을 하여 서버를 추가할 수 있다. 하지만, 대개의 경우는 서버창을 볼 수 없을 것이다. 이럴땐 'Window' -> 'Show View' -> 'Other...' 항목을 통해서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림6. 서버창 추가

서버를 추가하는 것은 환경설정에서와 같은 방법으로 서버를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환경설정에서 추가한 서버의 항목을 선택하면 다음과 같이 서버가 추가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림7. 추가된 서버

추가된 서버를 선택하면 오른쪽 윗 부분의 초록색 재생 버튼이 활성화 되는데, 이것을 누르면 서버가 가동된다.


그림8. 서버 정지

시작되어 있는 서버를 정지키시기 위해서는 서버를 선택한 후 'stop'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실제로 서버가 잘 가동되는지 확인해보고 싶다면 웹 브라우저를 실행시킨후 'http://localhost:8080' 을 실행했을때 톰캣 서버가 나타난다면 제대로 실행이 되고 있는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0 23:10 stringarg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중간에 new - server 를 통해 빈 서버창에 서버를 추가하는 과정이 빠졌네요.. 이미지만 있네요

한때는 여섯번만 걸치면 전세계의 모든 사람들과 아는 사이라고 했다. 그리고 이제는 네번만 걸치면 전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아는 사람이라는 연구결과도 나와있다. 그만큼 인맥의 범위가 넓어지고, 그만큼 강해졌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런 인맥의 기준이 되는 것은 전화번호부나, 주소록이 될 수 있다.



OSX의 주소록
다른 OSX의 어플리케이션과 마찬가지로 가장 큰 특징은 다른 응용프로그램들과의 강력한 연동이다. 어디에서든지 다른사람의 연락처나, 이메일, 홈페이지등의 정보가 필요하다면 주소록에 있는 데이터들을 언제든지 불러와서 사용할 수 있다. 대쉬보드, iCal, Mail, iChat 이 대표적이다.


주소록 화면 둘러보기.
주소록의 화면은 매우 간단하다. 주소록의 기능자체가 간단하기도 하지만, 심플함과 직관적 인터페이스를 지향하는 애플의 철학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듯 하다.


그림1. 주소록 화면

주소록의 첫 화면은 위와 같이 세개의 부분으로 나뉘어져 있다. 첫번째는 그룹, 두번째는 이름, 세번째는 실제 주소록 정보들이 보여진다. 앞 부분의 그룹과 이름의 아래에 있는 '+' 버튼을 누르면 각각 그룹과 이름을 추가할 수 있다. 특히 그룹을 추가할 경우에는 조금 길게 '+'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스마트 그룹이라는 것을 추가할 수 있는데, 이 스마트 그룹은 정해진 조건에 맞는 주소록 데이터들만을 따로 그룹을 만들어준다.


그림2. 스마트 그룹

위의 그림처럼 스마트그룹을 생성하고 특정 조건을 지정할 수 있는데, 주소록의 모든 필드를 대상으로 할 수 있다. 이메일 주소같은 경우는 특정 이메일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선택할 수 있고, 기간내의 생일자들을 알 수 있다. 조건은 하나만 가능한것이 아니라 옆의 '+' 버튼과 '-' 버튼을 이용해서 추가하거나 빼는 것이 가능하다.


주소록 편집.
주소록을 편집하는 것은 매우 간단하다. 편집하고자 하는 주소를 이름목록에서 선택한 후, 주소록 내용 창의 아래에 있는 'Edit' 버튼을 클릭하면 주소록을 수정할 수 있는 화면으로 바뀌게 된다. 필요한 필드가 있다면 추가를  하거나 빼는 것이 가능하고, 필드의 각 내용들을 수정 할 수 있다.


그림3. 주소록 편집

각 필드의 내용을 추가하다보면, 이미 설정되어 있는 항목에 대해서는 추가/삭제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화면에서 추가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만약 맨 처음 홈페이지를 표시하는 필드가 없다면, 홈페이지에 대한 내용을 추가할 수 없는 것이다. 이럴 경우에는 메뉴에서 'Card' -> 'AddField'를 차례로 선택하고 필요한 필드를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림4. 주소록 필드 추가

원하는 내용에 대한 수정을 완료했다면 다시 'Edit' 버튼을 눌러서 수정을 완료할 수 있다.


템플릿 편집하기.
기본적으로 주소록에는 몇가지의 필드들이 설정되어 있다. 집 주소, 이메일, 메신져아이디등... 만일 다른 추가적인 정보를 입력하고 싶다면 위에서 배운것처럼 새로운 필드를 추가하면 된다. 하지만, 새로운 주소를 추가할 때 마다 새로운 필드들을 추가해야 한다는 것은 굉장히 소모적인 일이다. 하지만 템플릿을 사용하면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다. 템플릿을 편집하기 위해서는 '주소록' -> ' 환경설정' 을 차례로 선택한 후 위의 탬에서 '템플릿' 메뉴를 선택한다.


그림5. 템플릿 편집

기본적으로 필드와 필드에 포함되는 데이터의 형태로 되어 있다.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각각의 필드를 제거하거나, 똑같은 항목을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필드의 이름을 선택하면 이름을 수정할 수 있다. 주소록에 없는 내용을 추가하고 싶다면, '필드 추가' 메뉴를 클릭하면 추가할 수 있는 항목을 선택할 수 있다. 이 템플릿 화면에서 수정된 항목들은 그대로 주소록에 적용된다.


지메일과 주소록 동기화하기.
어디서든 인터넷 환경이 구축되어 있고, 모바일과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복합적으로 사용될 때 그만큼 중요성이 강조되는 것이 바로 동기화 이다. 특히나 핸드폰을 교체할때마다 주소록을 옮기는 작업은 만만치 않았을 것이다. 주소록에는 이런 동기화 기능을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주소록' -> '환경설정' 을 차례로 선택한 후 '계정' 탭을 선택한다.


그림6. 계정 추가

주소록에서는 구글 주소록과, 야후 주소록의 두가지 계정을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mobile me' 도 선택하는 것이 가능하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계정을 체크한 후에 '설정' 버튼을 클릭하면, 계정 이름과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창이 나오게 되는데, 정확하게 입력한 후 'OK'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주소록을 가져오게 된다. 가지고온 주소록에 대해서는 기존의 주소록 내용을 기준으로 기존내용유지, 새로운 내용, 기존내용으로 병합, 새로운 내용으로 병합 등의 주소록 데이터 동기화 방법을 묻게 되는데, 각각의 주소록 내용을 확인하며 선택하는 것도 가능하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북에서 일정관리를 하는것 만으로도 충분하게 일정관리가 가능하다. 하지만, 맥북에서만 하는것에는 어느정도 한계가 있다.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에 동기화를 한다고 하더라도 양방향 동기화는 지원되지 않고 있다. 물론 애플에서 제공하는 'mobile me' 라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한다면 그런 고민을 덜 수 있겠지만, 그럴만한 여유가 없는 사용자라면 방법이 없는 것일까?



언제나 길은 있기 마련이다.
iCal를 사용하면서 완벽한 동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애플의 유료 프로그램인 'mobile me' 프로그램을 구입해서 사용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1년에 12만원 상당의 금액을 단지 동기화등의 프로그램을 위해서 투자한다는 것은 조금은 아쉽다는 느낌이 있다. 그에 걸맞는 무료 서비스들도 충분히 많이 있는데!!


확실한 대안 Google Calender!
오픈소스진영의 최강자라고하면 단연 구글을 빼놓을 수 없다. 우리나라의 대부분의 포털에서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서비스들을 구글에서는 이미 하고 있고, 할 수 있다는 사실!! 네이버나 다음에서도 캘린더 서비스가 있지만, 범용적인 부분에서 아직은 미약하다는 점이 조금은 걸린다. 물론 국내 서비스를 이용한다면 좋겠지만!! 구글의 캘린더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이다. 일정관리의 표준(?)이라고 할 수 있는 아웃룩이나, 애플의 iCal 서비스까지도 간단하게 동기화 하는 것이 가능하다. 물론 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구글 캘린더를 구경해보자!
구글 캘린더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계정이 있어야 한다. 만약 구글 계정이 없다면 구글 메인 페이지의 오른쪽 윗 부분에 있는 '로그인' 항목을 클릭한 후 '가입하기' 항목을 클릭하면 가입페이지로 이동하게 된다. 자신의 이메일 계정과 암호, 위치, 단어확인, 약관동의 정도만 확인을 하고 가입을 진행하면 간단하게 회원가입을 할 수 있다.


그림1. 구글 계정 만들기

구글 계정을 만들게 되면 구글에서 제공하는 Gmail, Calender, iGoogle 등의 다양한 부가 서비스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구글 캘린더는 메인 화면에서 더보기 메뉴를 선택하면 나오는 추가메뉴에서 선택할 수 있다.


그림2. 캘린더 사용하기

그리고 다음과 같이 구글 캘린더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림3. 구글 캘린더

구글 캘린더의 첫 모습은 iCal 의 모습과 거의 비슷하다. 자세히 보면 메뉴의 배치나 구성도 거의 비슷하다. 캘린더 목록을 추가하거나, 일저을 등록하는 것도 거의 비슷하다. 이제 인터넷이 연결된 곳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구글 캘린더와 나만의 맥북에서 사용가능한 iCal 을 동기화할 준비는 다 되었다.


iCal 과 Google Calender 동기화 하기.
iCal 과 구글 캘린더를 동기화 하는 것은 매우 간단하다. OSX 의 snow Leopard 이전 버전에서는 iCal 에서 직접적인 동기화 메뉴를 제공하지 않았지만, 이 버전에서 부터는 iCal의 동기화 메뉴를 직접 제공하면서 편법적인 방법이 아닌 손쉬운 방법으로 동기화가 가능하다.


그림4. 환경설정 메뉴

먼저 iCal 을 실행시킨 후 메뉴에서 'iCal' -> '환경설정' 메뉴를 차례로 선택한다.


그림5. 계정 추가

위와 같은 창에서 '일반' 탭이 선택되어 있을 것이다. '계정' 탬을 선택하여 이동하도록 한다. 그리고 아랫부분에 있는 '+' 버튼을 눌러서 새로운 계정을 추가한다. 계정 유형을 'google' 로 선택을 하고 이메일 주소와, 암호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계정이 추가 되고 iCal에 구글 캘린더의 내용을 가져오게 된다. 하지만, 이상하게 뭔가 허전하다. 구글캘린더에 다양한 캘린더 목록이 있는데 하나밖에 가져오지 못한다는 것이다!


구글 캘린더의 여러 캘린더 추가하기.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추가적으로 한가지 작업만 해준다면 어렵지 않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림6. 계정 위임 설정

'iCal -> '환경설정' -> '계정' 을 차례대로 선택한다. 그러면 아까 등록한 지메일 계정이 등록되어 있는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계정을 선택한 후 오른쪽 화면에서 '위임' 탭을 선택한다. 그러면 구글캘린더에 등록되어 있는 다른 캘린더들이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앞에 있는 체크 박스에 체크를 하면 자동으로 구글 캘린더의 내용을 가져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림7.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 된 iCal

작업이 완료되면 구글캘린더와 완벽하게 동기화된 iCal을 볼 수 있다. 물론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그리 큰 문제가 될만한 부분은 아니다. 이제 iCal에서 내용을 수정하거나, 구글 캘린더에서 내용을 수정하면 곧바로 동기화되어 적용되는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구글 캘린더와 iCal로 좀더 계획적이고 효율적인 생활을 해보자!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1.08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8.03 12:07 d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ㅎ

  3. 2011.08.24 16:36 블런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4. 2011.08.24 16:36 블런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5. 2011.10.21 09:50 pluto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위임이라니...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덕분에 iCal에서 구글캘린더 쉽게 공유를 했습니다.
    정보 감사드립니다.

  6. 2012.04.08 13:55 윌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되었어용! ㅎ 감사합니다

  7. 2012.11.23 23:43 열매맺는나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설정했습니다. 그런데 위임된 캘린더가 나왔다 안나왔다 불안정한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시간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하는가는 그사람의 또 하나의 경쟁력으로 평가되고 있는 시대이다. 한때 프랭클린 플래너는 잘나가는 CEO 들에게 있어서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고, 상징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커다란 플래너가 오히려 더 짐스렇게 느껴지기도 한다. 맥북에 모든걸 넣는다면 더이상의 요소는 필요하지 않는 것이다.



잘 둔 플래너로 짜임새 있는 생활~
인터넷이 보급되고, 이제는 노트북 보급이 데스크탑의 보급율을 넘어서면서 개인화 어플리케이션의 활용 빈도가 늘어나게 되었다. 특히나 각 포털사이트에서는 캘린더와 같은 일정관리 프로그램들이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다. 또 대표적으로 MS에서 만들어진 아웃룩은 메일관리에서부터 일정관리까지 모든것이 가능하며, 사내의 여러 사람들과 업무 협동이 가능하도록 되어있다. 더이상 개인비서가 따로 없다.


Mac 의 전용 스케쥴러 iCal
다양한 mac 응용 프로그램들의 가장 큰 장점은 상호 연동이 완벽하다는 것이다. 이것은 애플만의 폐쇄적인 정책에 따른 장점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만큼 다양성은 저해한다는 것에서는 조금 아쉬운 마음이다. iCal 은 mac OSX 에 기본적으로 설치되는 캘린더 프로그램이다. 맥을 사용하는 유저라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


iCal 시작하기
iCal 은 기본적으로 Dock 안에 포함되어 있지만, 찾을 수 없다면 응용프로그램 폴더에서 찾을 수 있다.


그림1. iCal 실행화면

iCal을 처음 실행하면 위와 같은 달력모양의 창을 하나 볼 수 있을 것이다. iCal을 보면 크게 왼쪽의 캘린더 구분 영역과, 가운데의 일정을 보여주는 부분, 오른쪽의 할일 영역으로 나뉘어져 있다. 캘린더 영역과, 해야할일 부분은 메뉴중 '보기' 메뉴를 통해서 가리거나, 보이게 하는 것이 가능하다.


캘린더 일정 추가하기.
iCal 에 일정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먼저 캘린더를 만들어야 한다. 왼쪽 아래부분에 있는 '+' 버튼을 누르면 캘린더 목록이 하나 추가된다. 'shift'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 버튼이 달력이 여러개 있는 모양으로 바뀌게 되는데 이때 이 버튼을 누르면 캘린더 그룹이 하나 추가된다.


그림2. 새로운 일정 추가

위의 그림과 같이 새로운 일정을 추가할 수 있다. 내용, 위치, 시간, 반복, 알람등 필요한 항목들에 대해서 설정을 해주고 완료 버튼을 누르면 새로운 일정의 추가가 완료된다. 캘린더는 각각의 목적에 따라 다르게 생생해두면 색으로 각 항목들을 구분하는데 도움이 된다. 알람은 메시지, 사운드가 있는 메시지, 이메일, 파일열기, 스크립트 실행 등의 설정이 있는데 상황에 맞게 설정해 두면 맥북을 사용하고 있는 동안은 일정을 잊어버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iCal 에 기록된 일정들은 대쉬보드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어 나타나게 된다.


그림3. 대쉬보드에서의 iCal 일정


좀더 자세한 일정관리
개인적인 일정이 많다면 달을 기준으로 보는 일정관리가 좁게 느껴질 것이다. 그럴땐 iCal 의 윗 부분에 있는 '일', '주', '월' 의 버튼을 선택하면 된다. '일' 버튼을 클릭하면 달력대신에 하루의 일정이 자세하게 나타나게 되고, '주' 버튼을 일주일을 단위로 일정이 보여지게 된다. 일정을 추가하는 방법도 더블클릭을 해도 되지만, 일정이 있는 시간동안을 드래그를 하면 새로운 일정이 추가되는 것을 알 수 있다. 각각의 이벤트들은 드래그하는것만으로도 소요시간이나, 시작 일정등을 변경할 수 있다.


그림4. '주'단위 보기, '일'단위 보기

이렇게 일정을 계획해놓고, 알림기능을 사용하면 훨씬 효율적인 개인 시간 관리가 가능할 것이다. 그리고 당연히 필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JSP에 필요한 Java, 웹서버, 컨테이너등을 설치했다고 해서 곧바도 JSP 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JSP 파일을 실행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직접 개발을 하거나 컴파일을 해서 사용을 할 수는 없다. 다른사람이 만들어놓은 JSP 파일의 사용 환경만 만들어지는 것이다. 자바 컴파일을 통해 완벽한 JSP 개발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서블릿을 구현하여야 한다. 하지만, 어렵진 않다.


서블릿.
서블릿은 javax.servlet 패키지 라이브러리를 말한다. JSP는 기본적으로 JAVA 패키지와 라이브러리들을 사용하지만, 웹이라는 환경에 최적화된 환경을 구성하고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servlet 패키지이다. 서블릿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servlet 패키지를 JAVA 의 기본 패키지에 포함시키는 것만으로 개발환경을 만들 수 있다.


Servlet 환경 구성하기
서블릿을 사용하기 위한 패키지는 'servlet-api.jar'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 자바를 설치할때 J2EE를 설치하였다면 이것이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지만, Mac에서는 기본적으로 J2SE 가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servlet-api.jar'을 직접 포함시켜 주어야 한다.


그림1. servlet-api.jar 파일의 위치

'setvlet-api.jar' 파일은 Tomcat 설치된 폴더의 lib 폴더안에서 발견할 수 있다. 이 파일이 있는 위치를 확인한 후 터미널을 실행시킨다. 터미널을 맨 처음 실행시키면 사용자 디렉토리로 실행되는데 이곳에서 환경설정 파일을 수정하도록 한다. 맨처음에는 환경설정 파일이 없기 때문에 새로운 파일을 생성해야 한다.

$ vi .bash_profile

그림2. 환경설정 파일 생성

'.bash_profile' 은 쉘에서의 환경설정파일이다. 유닉스를 기반으로 하는 Mac에서는 환경설정 파일을 통해서 다양한 환경변수의 설정이 가능하다. 서블릿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servlet-api.jar'파일을 환경변수에 포함해 주어야 한다. vi 는 유닉스에서 가장많이 애용되는 에디터이다. 'vi .bash_profile' 은 .bash_profile 파일이 있을 경우 수정을 하고, 없을 경우에는 새로운 파일을 만들게 된다. 새로운 화면으로 전환되면 'a' 키를 눌러서 입력모드로 변경한 후 다음과 같이 입력한다.

export CLASSPATH='/User/seanhigher/Library/apache-tomcat-6.0.26/lib/servlet-api.jar'

그림3. '.bash_profile'파일 생성

'CLASSPATH='와 '/servlet-api.jar' 사이에 있는 경로는 톰켓 컨테이너를 설치했던 경로를 입력하도록 한다. 입력을 마친 후에는 'esc'키를 눌러서 vi의 커맨드 모드로 변경한 후 ':'를 입력하고 'wq'를 차례로 누르면 파일이 저장된다. 이제 터미널을 종료하고 다시 시작하면 새로 생성한 '.bash_profile'이 적용되어 서블릿을 사용하기 위한 환경이 완료된다.


servlet 파일을 실행하기 위한 구조.
JSP는 웹에서 실행가능한 어플리케이션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웹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데 도와주는 것은 톰켓인데, 톰캣은 폴더의 형식에 보고 그것이 웹 어플리케이션인지를 판단하게 된다. 톰캣이 설치되어 있는 폴더를 보면 'webapps'라는 폴더가 있는데 톰캣은 이 폴더안에 있는 폴더들을 어플리케이션 폴더로 인식을 하게 된다. 그리고 각각의 폴더는 'http://localhost/폴더명' 으로 접근이 가능하다. 웹 어플리케이션으로 동작을 하기 위해서는 몇가지 폴더가 있어야 한다. 웹 어플리케이션이 저장되는 webapps 폴더 아래 ServletExam이라는 폴더를 만든다. 테스트를 하기 위한 폴더를 만드는 것이다. 웹 브라우저에서는 'http://localhost/ServletExam' 이라는 경로로 접근이 가능하다. 새로 만든 ServletExam 폴더 아래 'WEB-INF' 폴더를 생성한다. ServletExam 은 임의의 웹 어플리케이션 폴더 이름이기 아무렇게나 지어도 상관없지만, WEB-INF 는 웹 어플리케이션의 기본적인 폴더 구조이기 때문에 꼭 동일한 이름으로 생성해야 한다. 그리고 하위폴더로 src, classes, lib 폴더를 생성하는데 이 폴더들은 각각 소스파일, 컴파일된 클래스 파일, 추가 라리브러리파일들이 각각 포함하게 된다.


그림4. 서블릿을 실행하기위한 폴더 구조

이렇게 서블릿을 위한 폴더 구조를 만들었다. 아직 이것만으로는 부족하지만, 지금까지 별다른 어려움 없이 했다면 앞으로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17 18:17 byte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정 후 source ~/.bash_profile 로 실행 해 주시면, 재시작 할 필요 없습니다

웹 1.0은 정적인 웹이었다. 한번 HTML문서로 작성되고나면 직접 코드를 수정하지 않는한 변환이 불가능했다. 웹 2.0은 동적인 웹이다. 일반 프로그래밍에서 변수를 사용하듯, 다양한 변수들을 사용하고, 논리문을 사용하여 각각의 상황에 맞는 변화가 가능하다. JSP는 동적인 웹을 만들어가는 기본적인 단계이다.



JSP 의 기본이 되는 것들.
이미 이글을 읽고 있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JAVA에 대해 한두번 이상은 들어봤을 것이다. 그리고 JSP 라는 것이 JAVA 와 관련이 있다라는것 정도는 알고 있을 것이다. 사실 그렇다. JSP 라는 말 자체가 Java Server Page 의 약자로 Java를 이용해서 동적인 웹 페이지를 만드는 기술을 말한다. JSP 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웹서버, 컨테이너 그리고 JAVA 가 있어야지 실행이 가능하다. 웹을통해 요청된 jsp파일은 웹 컨테이너에 요청되고 JAVA 컴파일러를 통해 해석된다. 해석된 결과물은 웹서버로 보내져 하나의 html 문서로 사용자에게 보여지게 된다.


그림1. JSP의 개요


JAVA, WebServer 환경.
JSP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세가지가 설치되어 있어야 한다. JAVA, Tomcat, web server 가 그것이다. Mac 에서는 이미 JAVA와 웹서버가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Tomcat만 설치한다면 JSP를 사용할 준비가 완료된다. JAVA가 설치되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응용프로그램' -> '유틸리티' -> '터미널' 을 실행한후 다음과 같이 입력하면 JAVA가 실행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java -version


그림2. 자바 버전 확인

위 화면과 같이 나온다면 java 가 설치되어 있고, 이미 실행되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 않고 다른 메시지가 나온다면 설정을 확인해 봐야 할 것이다. Mac에서는 기본적으로 웹서버가 설치되어 있지만, 기본으로 실행되지는 않는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시스템 환경설정' -> '공유' 에서 '웹공유'에 체크를 해주면 웹 서버가 실행된다. 웹서버가 실행되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웹 브라우저를 실행하고 주소입력창에 localhost 를 입력했을때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온다면 실행되고 있는 것이다.


그림3. 웹 서버 확인


Mac에서 Tomcat 웹 컨테이너 설치하기.
Tomcat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개발되고, 무료로 제공되는 웹 컨테이너이다. 무료임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성능으로 많은 서버에서 사용되고 있다. 톰캣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http://tomcat.apache.org)


그림4. 아파치 톰캣 홈페이지

최신버전인 Tomcat 6.x 를 다운받기 위해서 위의 빨간 박스 부분을 클릭하여 다운로드 페이지로 이동하도록 한다. 5.5 버전의 경우 설치 방법이 다를 수도 있다.


그림5. 다운로드 페이지

다양한 버전이 있지만, Mac 에서 설치하기 위해서는 Binary 버전의 Core 파일을 다운로드 받도록 한다. 다운로드 받는 파일은 압축을 풀어 놓는다. tar.gz 파일의 압축을 풀기 위해서는 그저 더블클릭을 하기만 하면 된다. 압축을 푼 톰캣 폴더를 적당한 곳으로 옮겨놓고 /bin 폴더의 'startup.sh' 파일을 실행하면 톰캣이 실행된다. 'startup.sh' 파일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터미널 환경에서 실행하도록 해야 한다.

$ ./startup.sh


그림6. 톰캣 웹 컨테이너 시작

위와같이 나온다면 톰켓 웹컨테이너가 정상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톰켓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웹브라우저를 실행하고 주소창에서 'localhost:8080'를 입력하도록 한다.


그림7. 톰켓 웹페이지

위와같은 화면이 나온다면 톰켓 웹컨테이너가 실행되는 것이다. 톰켓서버를 중지시키기 위해서는 bin 폴더에서 'shutdown.sh' 파일을 실행하면 된다. 물론 이것도 터미널 환경에서 실행해야 된다. 이제 JSP를 실행하기 위한 환경이 완료된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0 23:12 stringarg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로 진행하는게 아니었군요 ㄷㄷ

  2. 2010.11.16 13:36 우주소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ㅎㅎ
    DB + JSP Start 핵심만 쏙쏙 찝어서 잘 설명되어 있네요
    감사합니다

  3. 2011.05.11 16:06 panglo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이상한데서 헤메다가 제대로 설치 했네요. ㅠㅠ
    리눅스도 못 다루면서 내가 맥을 왜 샀을까...

한글로만 이루어진 맥OS X. 이제부터는 영어의 사용을 생활화 하기 위해 영어로 된 맥OS 를 사용하고 싶다. 윈도우에서는 각 언어별로 버전이 다르던데... 맥 OS X 는 아무리 찾아보아도 언어별로 OS를 판매하고 있지는 않고... 지금 맥을 사용하고 있다면 당신은 수십가지 언어의 버전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다국어 버전.
맥 OS X 는 국가별로 버전을 다로 설치할 필요가 없다. 처음에 설치를 할때 원하는 언어를 선택하면 그 언어로 설치과정이 진행되며, 설치 후에는 설치시 선택한 언어로 된 OS 를 사용하게 된다. 다른 나라의 언어로 된 OS 를 사용하고 싶다면 '언어 & 택스트' 에서 원하는 언어를 가장 위로 드래그 하면 된다. 윈도우에서도 설치 후에 언어팩이란걸 설치하여 언어환경을 바꾸는 것이 가능하지만, 그 기본을 바꾸지는 못한다. 하지만, 맥에서는 모든것이 바뀌어 진다. 드래그 한번만으로...


그림1. 언어 & 텍스트 설정

언어 & 텍스트 설정은 환경설정에서 설정이 가능하다. 그냥 여러개의 국가명만 나열되어 있어서 어떻게 설정을 해야 할찌 고민해야 할 수도 있겠지만 그냥 끌어서 가장 위로 올려다 놓으면 맨 위에 있는 언어가 OS 의 기본 언어로 설정된다.


텍스트.
텍스트 탭에서는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는 상황에서 사용자가 좀더 편리하게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는 설정을 해주도록 도와준다.


그림2. 텍스트 설정

기호및 텍스트 대체는 일정한 형식을 가진 텍스트를 입력하게 될 경우, 그것을 대신하는 정해진 문자로 치환되도록 하는 기능이다. 자주 입력하는 특수문자가 있을경우 설정해놓으면 시간을 많이 절약할 수 있다.


포맷
포맷은 맥북을 주로 사용하는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한다. 날짜, 시간, 통화등 지역에 따라 다르게 사용될 수 있는 시간 표시방법을 어떻게 할것인지에 대해 설정하는 것이다.


그림3. 포맷 설정

날짜와 시간에 대한 포맷 설정은 매우 상세하게 설정이 가능하다.


그림4. 포맷 설정

날짜와 시간에서 위와 같이 사용자화가 가능하다. 짧게, 중간, 길게, 전체의 네가지로 구분이되며, 각 항목마다 필요한 요소들을 포함하거나, 원하는 텍스트를 포함시켜 생성하는 것도 가능하다.


입력 소스
입력 소스는 윈도우에서 한영전환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만, 한글과 영어, 그리고 그 이상의 언어를 입력하는 것도 가능하다. 맥 OS 는 다국어를 지원하기 때문에 '입력 소스' 항목에서 원하는 언어 항목에 체크를 해주는 것 만으로 체크한 언어를 입력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림5. 입력 소스

기본적으로 한글 <-> 영어간 입력 전환은 '사과' + 'space' 키로 설정이 되어 있지만, 다른 키로 변환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더 많은 수의 언어를 입력하고자 한다면 순차적으로 전환키를 누르면 된다.

언어의 설정은 필수적인 항목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사람이 자신의 컴퓨터에서 한글을 쓰지 못한다면 그것은 컴퓨터의 활용성을 90% 이상 떨어뜨리는 것이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혹시나 해외에서 맥을 사용해야 할 경우가 생긴다면 꼭 알아두어야 할 것이다.

Posted by seanhigh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30 13:54 신고 가와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일본에서 사면 키보드엔 가나가 적혀있겠죠??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